top of page

주님의 은혜와 영감과 깨달음이 풍성하시길 축복합니다.

김 전도사님의 수고로 새로운 웹 사이트를 열어서 말씀을 나누게 되었습니다.


하나님이 이집트에 10번째 재앙을 내리실 때 이집트의 맏아들과 처음 태어난 가축은 모두 목숨을 잃었지만, 이스라엘의 맏아들과 가축은 다 살아남았습니다. 하나님은 살아남은 이스라엘에게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출애굽기 13장 12절입니다. "너는 태에서 처음 난 모든 것과 네게 있는 가축의 태에서 처음 난 것을 다 구별하여 여호와께 돌리라 수컷은 여호와의 것이니라 " 죽음을 피해 살아남은 이스라엘 백성과 가축이 다 하나님 것이라고 말씀하셨습니다. 맏이들과 처음 태어난 가축이 하나님 것이라는 말은 이스라엘 전체가 하나님의 것이라는 의미입니다. 맏이들이 나머지 아들을 대표하기 때문입니다. 십일조를 드릴 때 전체에서 10분의 1을 드리면서 나머지 10분의 9도 하나님의 것이라고 고백하는 마음을 담는 것과 같습니다. 오늘 묵상하는 본문은 이스라엘의 맏아들을 레위 사람으로 대속하는 방법을 설명합니다. 민수기에서 모세는 여러 번 백성의 수를 셉니다. 백성 민[民], 숫자 수[數], "백성의 수를 센다"는 뜻으로 책 이름을 정한 이유가 있습니다. (민수기) 1~2장에서는 이스라엘 백성 중에서 20살 이상 남자를, (민수기) 3장에서는 레위 지파와 이스라엘의 맏아들을 셉니다. 민수기 3장 15절에서 하나님이 모세에게 명령하셨습니다. "레위 자손을 그들의 조상의 가문과 종족을 따라 계수하되 일 개월 이상된 남자를 다 계수하라 " 숫자를 센 결과가 (민수기 3장) 39절에 나옵니다. "모세와 아론이 여호와의 명령을 따라 레위인을 각 종족대로 계수한즉 일 개월 이상 된 남자는 모두 이만 이천 명이었더라 " 오늘 묵상하는 본문 (민수기 3장) 40절에서 하나님이 또 다른 명령을 하십니다. "여호와께서 또 모세에게 이르시되 이스라엘 자손의 처음 태어난 남자를 일 개월 이상으로 다 계수하여 그 명수를 기록하라 " 이번에는 이스라엘 자손 가운데 맏아들의 수를 셉니다. 모두 몇 명일까요? (민수기 3장) 43절에 나옵니다. "일 개월 이상으로 계수된 처음 태어난 남자의 총계는 이만 이천이백칠십삼 명이었더라 " 레위 사람은 2만 2천 명이고, 이스라엘 백성 중에서 맏아들은 2만 2273명이었습니다. 레위 사람보다 이스라엘 백성의 맏아들이 273명 더 많습니다. (민수기 3장 46절) 레위 사람이 이스라엘의 맏아들을 대신해서 하나님을 섬기게 하려고 하는데, 레위 사람이 모자랍니다. 그래서 레위 사람으로 대신하지 못한 273명에게서 5세겔씩 돈을 받아서 제사장에게 주게 하셨습니다. 왜 5세겔일까요? 노예 한 명의 몸값이 5세겔이기 때문입니다. 모자란 레위 사람을 노예의 몸값으로 대신한 겁니다. 2만 2천 명에서 차이가 나는 273명은 전체의 1% 정도이니 적당히 넘어갈 수도 있는 숫자입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작은 차이를 그냥 넘기지 않으십니다. 누구도 예외 없이 돈을 내게 해서라도 모든 맏아들을 하나님 것으로 삼으십니다. 예수님이 우리 대신 죽으신 덕분에, 우리도 새 생명을 얻어 하나님의 것이 되었습니다. 특별한 사람만 하나님을 섬기는 역할을 맡은 것이 아닙니다. 헌신은 전임으로 사역하는 이들의 몫이라고 오해하지 말아야 합니다. 한 사람도 빼놓지 않으시고 하나님 일꾼으로 부르셨습니다.

기도 하겠습니다. 하나님, 큰 죄인인 저희를 위해 예수님의 피를 흘리시고 하나님의 것으로 삼아주셔서 감사합니다. 오늘 하루도 하나님이 바라시는 일이 무엇인지 귀기울여 듣고 순종하겠습니다. 예수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每日聖經 履歷(Daily Bible History)♥

2017.03.05(일) 민수기 3:40 - 3:51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히틀러가 독일 국민을 충동해서 전쟁을 일으켜서 많은 사람을 죽일 때 교회 쪽에서 히틀러를 권력에서 끌어내리려는 사람들이 있었습니다. 그들 중의 한 사람이 본 훼퍼 목사라는 분입니다. 불행하게 본 훼퍼 목사님께서 계획한 것이 알려져서 감옥에서 사형 선고를 받고, 죽었습니다. 죽기 전에 본 훼퍼 목사님을 관리하던 간수가 목사님께 목사님께서는 사형 선고를 받고,

거짓 예언자는 예수님께서 말씀하시기 이전에도 늘 있었습니다. 예레미야를 통해서 해 주신 말씀은 그들이 선포한 평화가 이루어졌는지를 확인하면 된다고 하였습니다.. 제가 많은 예전자들 중에서 예레미야를 특별히 지칭한 이유는 예레미야는 불행하게 예루살렘이 멸망하므로 바벨론에 항복을 하라고 촉구하였기 때문입니다. 이스라엘의 시각에서 보면 그렇게 선포한 예레미야는

잠언 18:8절과 26:22절에서 헐뜯기를 잘하는 사람의 말은 맛있는 음식과 같아서 뱃속 깊은 데로 내려간다라는 똑 같이 표현합니다. 잠언에서 이런 현상이 표현한 것은 사람의 죄성을 마치 거울에 비추듯이 고스란히 드러내 보여주는 것이라 하겠습니다. 이런 심리에 대하여 예수님께서는 당신이 심판을 받지 않으려거든 남을 심판하지 마십시오. 라고 말씀하셨습니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