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이래도 하나님을 편애하신다고 할까요?(마 1:1~17)

태복음 1장은 믿음의 계보를 알게 하는 매우 중요한 장입니다. 특히 오늘 본문은 그 이상을 넘어섭니다. 1절에서 아브라함의 자손이요, 다윗의 자손인 예수 그리스도의 계보라고 합니다. 그 다음에 쭉 읽어보세요. 아브라함은 함, 야벳,샘족 중에서 샘족의 후손입니다. 그런데 아브라함의 계보에 이방인들의 이름이 나옵니다. 그것도 여성입니다. 이방 여성들의 이름이 네 명이나 나옵니다. 야곱의 열 두 아들 중 가장 큰 신뢰를 받은 사람은 유다입니다. 참고로 요셉은 사랑을 받은 아들입니다. 신뢰와 사랑은 비슷하지만 같지는 않습니다. 유다를 신뢰하여서 그를 장자로 세웠고 그를 중심으로 자신의 후손들을 정리합니다. 그 유다의 실수를 알려준 사람이 며느리 다말입니다. 다말은 가나안 여인이고, 유다의 본 처 역시 가나안 여입니다. 아브라함과 이삭과 야곱의 뒤를 잇는 유다의 아내가 가나안 여인이었고, 유다의 대를 잇게 한 여인은 며느리 다말입니다. 주님께서는 가나안 여인을 선택한 유다를 유대인의 선조가 되게 하셨습니다. 그 다음 라합은 살몬에게서 보아스를 낳고, 보아스는 모압 여인 룻의 남편이 되었습니다. 라합은 가나안 여인입니다. 그리고 밧세바는 헷 사람 우리아의 아내입니다. 그렇다면 밧세바는 누구일까요? 밧세바를 엘리암의 딸이라고만 소개합니다. 그 녀가 이스라엘 백성인지 아니면 헷 사람인지를 알려 주지 않고 그 정도로 소개합니다. 예수님과 다윗의 계보를 알려 주시는데 여인들의 이름이 나오고, 여인들 모두 정상적인 유대 여인이 아니고, 이방인이거나 다른 사람의 부인이었습니다. 무엇을 말할까요? 예수님을 샘족의 혈통이다. 또는 남자다라는 편견은 사람들이 세워놓은 것이다는 말씀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성령을 통해서 구약에서 매우 자세하게 알려 주시고, 그것을 신약의 맨 처음 성서인 마태복음 첫째 장 첫 절부터 크고 뚜렷하게 말씀하시는데 남녀를 차별하고, 샘족과 함 족, 그리고 야벳 족을 나누었습니다. 우리의 생각을 바르게 가져야 합니다. 하나님께서는 사람을 인종적으로 그리고 성별로 더 나아가서 무엇으로도 차별하지 않으십니다. 그런 하나님께서는 악인과 의인에게 똑 같이 비를 주신다고 하십니다. 그런 하나님, 사람이 이해할 수 없이 도량이 매우 넓으십니다. 그래서 죄인인 우리를 위해서 독생자를 돌아가시게 하셨습니다. 이후로 애써 하나님을 편애한다는 마음을 갖지 맙시다. 하나님께서는 현실적으로 편애 안하십니다. 당연히 하나님은 공평하시고, 공정하시고, 도량이 넓으십니다. 그 하나님을 닮아서 공평하고, 도량이 넓은 하나님의 아들과 딸이 되시길 축복합니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히틀러가 독일 국민을 충동해서 전쟁을 일으켜서 많은 사람을 죽일 때 교회 쪽에서 히틀러를 권력에서 끌어내리려는 사람들이 있었습니다. 그들 중의 한 사람이 본 훼퍼 목사라는 분입니다. 불행하게 본 훼퍼 목사님께서 계획한 것이 알려져서 감옥에서 사형 선고를 받고, 죽었습니다. 죽기 전에 본 훼퍼 목사님을 관리하던 간수가 목사님께 목사님께서는 사형 선고를 받고,

거짓 예언자는 예수님께서 말씀하시기 이전에도 늘 있었습니다. 예레미야를 통해서 해 주신 말씀은 그들이 선포한 평화가 이루어졌는지를 확인하면 된다고 하였습니다.. 제가 많은 예전자들 중에서 예레미야를 특별히 지칭한 이유는 예레미야는 불행하게 예루살렘이 멸망하므로 바벨론에 항복을 하라고 촉구하였기 때문입니다. 이스라엘의 시각에서 보면 그렇게 선포한 예레미야는

잠언 18:8절과 26:22절에서 헐뜯기를 잘하는 사람의 말은 맛있는 음식과 같아서 뱃속 깊은 데로 내려간다라는 똑 같이 표현합니다. 잠언에서 이런 현상이 표현한 것은 사람의 죄성을 마치 거울에 비추듯이 고스란히 드러내 보여주는 것이라 하겠습니다. 이런 심리에 대하여 예수님께서는 당신이 심판을 받지 않으려거든 남을 심판하지 마십시오. 라고 말씀하셨습니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