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약혼녀가 임신을 하였답니다(마 1:18~25)

경건하니까 당연히 순결할 것이라고 생각해서 혼인을 약속했습니다. 그렇게 믿은 그 녀가 임신을 했답니다. 약혼자가 임신한 약혼녀 때문에 상처를 받은 것은 자기의 아이가 절대 아니기 때문이었습니다. 또 다른 고민이 생겼습니다. 율법에 의하면 그런 경우 약혼녀를 군중들 앞에서 고발하여서 돌에 맞아서 죽게 합니다. 양심에 저촉을 빋지 않음은 물론이고, 자신을 배반한 것에 대한 보복을 넘어서 자기만 아는 사람 더 나아가서 사회를 혼란케 하는 것을 방지할 수 있습니다. 복잡한 고민 끝에 그냥 용서하고 없는 것으로 해야 하겠다는 생각에 이르렀습니다. 그래서 조용히 약혼녀와 관계를 끊고자 했습니다. 이것을 생각한 사람은 에수님의 어머니 마리아의 약혼자 요셉입니다. 이런 결론에 이른 요셉이 너무나 놀라운 말씀을 듣습니다. 약혼녀 ㅁ바리아가 임신한 것은 사람에 의한 것이 아니고 성령께서 하신 것이므로 관계를 끊지 말고 그녀와 혼인을 하라고 하셨습니다. 그리고 그녀가 임신한 아기의 이름을 예수라고 알려 주시며 그가 자기 백성을 그들의 죄에서 구원할 자임을 알려 주셨습니다. 그리고 그가 임마누엘, 곧 우리와 함께 하시는 하나님이시리고 알려 주셨습니다. 이런 무섭고 떨리는 일을 경험한 사람이 요셉 이외에 누가 있을까요? 아무도 없습니다. 오직 요셉이었습니다. 요셉의 고민과 결정 그리고 그가 하나님의 말씀을 순종해야 하는 것은 세상 창조만큼 중요한 의미가 담겨 있습니다. 마리아가 임신을 하고 출산할 예수는 아담의 후예가 아닙니다. 그 말인즉 죄가 없이 세상에 온 사람이라는 뜻입니다. 세상은 죄가 없는 사람이 있어야 합니다. 그래야 그가 피를 흘려주심을 죄로 죽는 세상 사람들의 죄를 용서하고 살려 줄 수 있으시기 때문입니다. 그럴 사람도 없지만 죄인을 위해 죽겠다는 사람은 없습니다. 그저 동정은 할 수 있으나 피할 뿐입니다. 행여 위하여 희생을 하려는 사람이 아주 간혹 있습니다. 프랏시스코, 슈바이 쳐, 마더 테레사와 같은 사람일까요? 모하멧도 좋고, 부다도 좋습니다. 그러나 신앙 안에 있는 사람들이나 도덕적인 인물들이나 자격 미달입니다. 그들 스스로가 죄인이기 때문입니다. 죄인의 희생은 죄와 그 죄로 죽어야 하는 인류를 구원하지 못합니다. 그러나 예수님은 처음부터 달랐습니다. 그리고 인류를 죄에서 구원할 자격있는 분 답게 십자가에 달려서 피를 흘리고 죽으셨습니다. 그리고 그의 피와 죽음으로 인류를 죄에서 구원하셨음을 입증하시려고 부활하셨습니다. 확실한 구원의 계획이셨고, 그것을 이루셨습니다. 그래서 예수님께서는 테 텔로 스타이, 다 이루었습니다. 라는 마지막 말을 남기고 운명하셨고, 하나님께서 운명하신 그를 다시 살리셨습니다. 이 상은 예수님을 주와 하나님의 아들로 믿는 사람들이 마음과 입에 담고 있는 복음의 핵심입니다. 물론 더 많은 복음이 있습니다. 예수님을 믿고, 하나님의 아들과 딸이 된 것을 포함합니다. 예수님이 자신의 주와 하나님의 아들이심이 확실하게 믿어지고, 고백되시길 축복합니다. 아멘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히틀러가 독일 국민을 충동해서 전쟁을 일으켜서 많은 사람을 죽일 때 교회 쪽에서 히틀러를 권력에서 끌어내리려는 사람들이 있었습니다. 그들 중의 한 사람이 본 훼퍼 목사라는 분입니다. 불행하게 본 훼퍼 목사님께서 계획한 것이 알려져서 감옥에서 사형 선고를 받고, 죽었습니다. 죽기 전에 본 훼퍼 목사님을 관리하던 간수가 목사님께 목사님께서는 사형 선고를 받고,

거짓 예언자는 예수님께서 말씀하시기 이전에도 늘 있었습니다. 예레미야를 통해서 해 주신 말씀은 그들이 선포한 평화가 이루어졌는지를 확인하면 된다고 하였습니다.. 제가 많은 예전자들 중에서 예레미야를 특별히 지칭한 이유는 예레미야는 불행하게 예루살렘이 멸망하므로 바벨론에 항복을 하라고 촉구하였기 때문입니다. 이스라엘의 시각에서 보면 그렇게 선포한 예레미야는

잠언 18:8절과 26:22절에서 헐뜯기를 잘하는 사람의 말은 맛있는 음식과 같아서 뱃속 깊은 데로 내려간다라는 똑 같이 표현합니다. 잠언에서 이런 현상이 표현한 것은 사람의 죄성을 마치 거울에 비추듯이 고스란히 드러내 보여주는 것이라 하겠습니다. 이런 심리에 대하여 예수님께서는 당신이 심판을 받지 않으려거든 남을 심판하지 마십시오. 라고 말씀하셨습니다.

bottom of page